광주경찰, 16·18번째 확진자 개인정보 토대 작성 가짜뉴스 강력수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하여

16번째, 18번째 확진자가 광주에서 나온 가운데

경찰이 신상정보 등이 담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정황을 확인하고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광주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월 5일 16번째, 18번째 광주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맘카페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맘카페 모니터링을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있는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개인 SNS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 16번째 확진환자가 나온 

지난 4일 오전부터 

환자의 직업을 비롯해 

자녀들이 재학하고 있는 학교까지 유출이 됐습니다.



이를 토대로 확진환자의 직장이 폐쇄됐고

긴급 방역 조치를 한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확산됐다고 하는데요.



18번째 광주 확진자가 나온

이날 오전에도 확진자의 개인정보를 비롯해

확인되지 않은 환자의 동선까지 생산돼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합니다.

 

가짜뉴스에 언급된 업체는 

문의 전화 등으로 인해 업무에 

차질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또 16번째 광주 확진자의

개인정보 등이 담긴 공문서를

외부로 유출한 사건의

수사 속도를 내고 있다고 합니다.

 

문서가 처음 생산된 광주 광산구와

보고를 받은 광주시 등을 잇따라 찾아가

유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합니다.



공무원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최초 유출자를 찾아내 

분석을 하고 있으며 

강력 처벌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이와함께 경찰은 

격리시설에 대한 경찰력 지원 등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대응을 할 방침을 밝혔습니다.



신종코로나 격리병원 출입통제와

환자 이송에 대한 에스코트 등을

요청할 경우 신속하게 지원할 거라고 합니다.

 

국민의 불안감을 조장하거나

사회적 혼란을 부추기는

가짜뉴스와 유언비어

매점매석 행위, 허위신고 등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강력 처벌하겠다고 하는 이유는

앞으로도 위와 같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미리 유출되는 사건들을

아예 원천 차단하기 위한

수단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댓글에서도

강력한 처벌을 하기 바란다는 내용보다는

정부나 국가에서 누구보다 빨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한

진짜 뉴스와 정보를

신속하게 알려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내비추고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